블로그 보관소

결국 잊혀질 수많은 일들

저번 화요일, 2010년 10월 26일에 한 은인의 부고를 들었다. 나에게 그 사실을 전해 준 이는, 자기도 자세한 사정을 알지 못하지만 우리의 은인이 어제(그러니까 10월 25일) 자살했음을 내게 알렸고, 이 사건에 대해 슬퍼해야 마땅할 사람들을 모아 은인의 장례에 참석할 뜻을 비쳤다. 나 또한 슬퍼해야

일상다반사 에 올린 글 태그됨: ,